견뎌야 할 때




견딜 수 없는 무엇인가와 함께하는 상황에서 우리는 견뎌야 할 때가 있습니다. 그것은 완전한 실존적 위기와 같은 순간입니다. 스스로 해결할 수 없는 상황일 때 우리 내면의 무언가는 버려야만 그 상황에 있을 수 있습니다.

한 밤중에 중환자실에 있을 때, 주변은 굉장히 고통스러운 통증을 경험하는 사람들이 가득하고 저는 낮 시간에 진료를 받은 상태였습니다. 24시간 동안 앉아 있어야 했습니다. 몇 달 동안 앉아 있지 못했고 그 당시 나는 고통을 참을 수 없었습니다. 정말 영혼의 어두운 밤을 보내고 있었습니다. 내 머릿속에는 두 목소리가 들려왔습니다.

"나는 참을 수 없어. 나가고 싶어", "나는 견딜 수 없어, 나는 아침까지 도저히 참을 수 없어, 미쳐버릴 거야"

"하지만 어쩔 수 없잖아. 참야야 해, 그래야만 해"

"아냐, 못해! 하지만... 난 못해!"

"넌 할 거야. 할 수 있어", "아냐, 난 못해!"

엄청난 고통처럼 더 단단하고 단단했습니다. 그리고 다른 목소리가 들려왔습니다. 어디서 왔는지는 모르겠습니다. 그 목소리는 "아침까지 지나갈 필요가 없어요. 이 순간을 살아야 해요!"라고 말했습니다.

이건, 내 경험이었습니다. 그 순간 변경되었습니다. 그것은 매우 단단하고, 수축되고, 불안으로 가득찬 곳에서 나오게 했습니다. 더 자신감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. 나는 내가 자신이 있다고 말하지 않을 것입니다. 너무 큰 상황이었고 힘든 상황이었습니다. 그러나 그 순간 "오.. 예. 맞아요" 할 수 있었습니다.

지금, 지금, 지금......이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.

당연히 저는 아침까지 갔지만 바뀌었습니다. 저는 항상 그날 밤, 그 순간 내 인생은 바뀌었습니다. 그 시점까지의 삶을 살았고 또 다른 삶으로 저는 옮겨가 다른 삶을 살았습니다. 그 시점부터 그 순간을 이해하려고 노력했습니다. 정말 무엇을 의미했는지...

완전히 존재합니까? 미래를 꿈이고, 과거는 기억이고, 우리가 할 수 있는 순간은 유일하게 현재, 지금이라는 것!!

조회수 0회댓글 0개

최근 게시물

전체 보기